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고용부 분석 결과…금융·보험업 713만원 `최고'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지난해 기업이 근로자 1명을 고용하는 데 드는 월평균 비용이 400만원을 넘어섰다.

30일 고용노동부가 상용근로자 10인 이상의 표본 기업체 3천273곳을 대상으로 `기업체 노동 비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노동 비용은 402만2천원으로 전년의 386만6천원보다 4.0%(15만6천원) 증가했다.

노동비용은 기업이 근로자의 고용을 유지할 때 드는 비용의 합계로 정액급여, 초과급여, 성과·상여금 등 직접 노동비용과 퇴직금, 복리비, 교육훈련비 등 간접 노동비용으로 구성된다.

업종별로는 금융ㆍ보험업이 713만9천원으로 가장 높았고 사업시설관리ㆍ사업지원 서비스업이 201만8천원으로 가장 낮았다.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기업은 312만2천원으로 300인 이상 기업(516만9천원)의 60.4%에 불과했다.

직접노동비용은 근로자 1인당 316만6천원으로 전년(301만4천원)보다 15만2천원(5.0%) 증가했다. 반면 간접노동비용은 근로자 1인당 85만6천원으로 전년(85만2천원)에 비해 4천원(0.5%) 증가했다.

간접노동비용 중 국민연금, 고용보험료 등 법정복리비용은 1인당 26만7천원으로 전년(25만9천원)보다 2.9% 증가했으나 주거비, 식비, 보육료 지원금 등 법정외 복리비용은 1인당 16만9천원으로 전년(18만5천원)에 비해 8.5% 줄었다.

아울러 간접노동비용 중 근로자 1인당 인적자원 개발 투자비용은 대기업의 경우 44만8천원에서 45만8천원으로 증가했으나 중소기업은 8만2천원에서 7만8천원으로 줄었다. 중소기업의 투자 비용은 대기업의 17.0%에 불과했다.

이재흥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은 "지난해 기업체 노동비용은 직접노동비용 위주로 증가하고 복지 지원과 관련한 간접노동비용은 정체했다"며 "특히 중소기업의 복리후생이 대기업보다 열악해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moonsk@yna.co.kr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