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올해 초 총회자료집을 만들다가 이왕이면 돈 팍팍 들여 제대로 만들어보자고 근처 성결대 앞 복사집에 갔습니다.

개인주택을 개조한 그 복사집은 여느 가게와 좀 다른 느낌이었는데 

아저씨께서 친절하시고 좋은 일 한다고 가격도 저렴하게 해주셔서 자주 와야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내일부터 청소년노동인권교육 강사학교가 시작되어 

자료집을 부탁하려고 오늘 그 복사집에 들렸습니다.


아저씨는 우리 단체의 명칭을 보시더니,

"아, 저번에도 오셨지요. 노동... 좋은 일하시네."

하시더니 자료집을 인쇄하고 스프링제본 하시는 동안 이러저러한 것을 물으셨습니다.


고용노동부에서 지원은 받냐

- 아니요

노총(민주노총, 한국노총)과는 어떤 관계냐

- 친하게 지내는 관계요

그럼 노총에서 돈은 지원 안해주냐

- 네

그럼 어떻게 활동하냐

- 회원들 회비로요...



그러더니 불쑥


"안양에 사신지는 얼마나 되었나요?"

"학교를 안양에서 나와서... 꽤 오래되었어요."

하니

"한국제지 알아요?"

그러시더라구요.

언뜻 들은 기억이 있어 

"예, 좀 알아요"

그랬더니

아저씨가 77년부터 한국제지에서 일을 하셨고,

그 당시 노동조합 일도 좀 하시고 

파업투쟁하셨던 이야기까지 하시더라구요.


오~~~ 이런 세상에!!!


이 동네에 이사온 다음에 신기하게도 주변분들이 호의적이십니다.


옆집 꽃가게 아저씨도 친척분 노동상담을 주선해주시고

어제는 택배아저씨가 우리 단체에 대해 알고 싶다고 리플렛도 가져가시고

오늘은 복사집 아저씨와 급친해졌습니다. ㅎㅎ





아저씨가 제본해 주신 자료집을 받아 오는 동안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좋은 일 하시는 분들이니 값도 좀 깍아 드려야지~"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자주 자주 들리겠습니다"

인사하고 나왔습니다.



곳곳에서 가열차게 투쟁했던 7,80년대 노동운동 하셨던 분들이 계시고 조용히 응원을 보내주시니 기분이 참 좋습니다.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조 무력화’ 악명 높은 ‘창조컨설팅’ 개입 의혹
회사 ‘대응요령’ 문건에 등장
창조쪽 “몇가지 조언 했을 뿐”
한겨레 김소연 기자 메일보내기
» 24일 오후 경찰이 투입된 유성기업의 경영 컨설팅을 맡고 있는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의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사무실 들머리 모습.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지난 23일 공개된 현대자동차 부품 납품업체 유성기업의 ‘쟁의행위 대응요령’(2011년 5월11일 작성) 문건에는 노무법인 ‘창조컨설팅’과 ‘경주 발레오전장’이 언급돼 눈길을 끌고 있다. 노동현장에서는 “창조컨설팅이 노사관계에 개입하면 노조가 무너진다”는 인식이 팽배하다.

지난해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핵심 사업장이었던 경주 발레오전장과 2006~2007년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 사업장인 대구 영남대의료원도 창조컨설팅이 개입하면서 노조가 사실상 무력화됐다. 주간 2교대제 도입을 둘러싼 노사 갈등 끝에 24일 경찰 병력이 투입된 유성기업 노조도 위기를 맞고 있다.

창조컨설팅의 대표는 심종두 노무사다. 심 노무사는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에서 노사대책팀장 등으로 13년 동안 근무했다. 그 뒤 노무사로 활동하며 금속노조의 대화 상대인 금속사용자협의회(2004년)와 병원사용자협의회 교섭 대표(2005~2006년)를 맡는 등 노사관계 전문가로 꼽힌다.

창조컨설팅은 지난해 현대차 납품업체인 발레오전장 사쪽의 자문을 맡았다. 발레오전장 노사는 그동안 일부 마찰은 있었지만 대체로 원만한 노사관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2009년 대표이사가 바뀌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난해 2월 초 회사가 일방적으로 경비업무를 외주 용역화하자 노조는 부분 태업을 했고, 사쪽은 같은 달 16일 전격적으로 직장 폐쇄를 하고 용역경비를 배치해 노조의 출입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15명이 해고됐고, 30억원의 손해배상이 청구됐다. ‘노조 집단행동→회사 직장 폐쇄 및 용역경비 배치→대량 징계와 손해배상 청구’의 과정을 거쳐 노조가 사실상 무력화된 것이다. 당시 집행부를 맡았던 노조 관계자는 “창조컨설팅이 개입하면서 회사 쪽이 거세게 노조를 몰아붙였다”며 “노조가 대화를 요구하고 업무 복귀를 선언했는데도 노조 탄압이 계속됐다”고 말했다. 결국 발레오전장에는 또다른 노조가 만들어져 금속노조를 탈퇴했고 2년 연속 임금교섭권을 회사에 위임한 상태다.

심 노무사가 2006년 자문 계약을 맺은 영남대의료원에서도 파업을 거치면서 노조가 급속하게 위축됐다. 영남대의료원 노조는 일방적인 조직개편 등에 반대하며 부분파업과 농성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노조 간부 11명 고소·고발, 10명 해고,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3억원의 조합비 가압류가 이뤄졌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심 노무사가 영남대의료원과 또다른 대학병원 사쪽의 자문을 맡으면서 ‘파업→단체협약 일방해지→징계·손해배상·고소·고발’ 작업이 진행됐다”며 “영남대의료원은 900명이던 조합원이 100명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유성기업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노조가 지난 18일 파업에 들어가자마자, 직장폐쇄와 함께 용역경비가 배치됐다. 사쪽이 작성한 ‘쟁의행위 대응요령’ 문건을 보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는 계획도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 심 노무사는 “고객 보호 차원에서 어떤 회사와 자문을 맺고 있는지는 밝힐 수 없다”며 “다만 유성의 경우 열흘 전쯤 몇 가지 조언을 했을 뿐 공식적인 자문 계약을 맺은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상 ‘노조 죽이기’에 나서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법과 원칙에서 벗어난 경우는 없었다”며 “노동계가 그렇게 오해하고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