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반한나라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3 안양역 선전마당을 시작하였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그러셨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어라... 하다 못해 담벼락을 보고 욕이라도 하라...

갈수록 기가 막힌 세상꼴을 탓만 하고 있을 수는 없지요. 조금이라도 동감하는 사람들과 힘을 모아 작은 실천이라도 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안양에 있는 몇몇 단체들이 매주 토요일 선전마당을 하자고 의기투합을 했습니다.

그 첫 출발로 지난 토요일 안양역에서 선전마당을 진행했습니다.

이날따라 날이 포근해서인지 안양역은 그야말로 시장바닥이었습니다.

역사 안쪽에서는 태권도 시범행사가, 역 앞 광장에서는
구세군에서 일본지진피해 모금을,
어느 교회에서는 음료수를 나눠주며 음악을 연주하고 있어
너무 시끄럽더군요.

거기에 우리까지 가세를 하면 정말 시민들 짜증이 머리끝까지 날 거 같아
우리는 일단 참았습니다.

대신 준비한 선전물들을 전시하고 유인물을 돌리는 것으로 대체하기로 했습니다.


자리도 좋지는 않았지만, 굳이 이곳까지 오셔서 선전물을 보시는 시민들도 꽤 계셨습니다.


이날 우리가 주로 선전한 내용은
최저임금의 현실화와
한나라당의 예산낭비에 대한 고발이었습니다.

이미 언론에서 많이 떠든 예산문제에 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고
최저임금 현실화는 약간 낯설지만, 지금 경제상황에서
닥친 현실의 문제이다 보니 나눠드리는 유인물도 꼼꼼히 읽어보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약 1시간이 넘게 선전마당을 진행하다 정리할 즈음에 한 아저씨가 오셨습니다.
안양역에 친구를 만나러 왔다가 우리를 보시고는 반가와 오셨다고 하셨습니다.

그 아저씨는 젊었을 적 군부독재 타도를 위해 싸우다가
돌에 입을 맞아 이를 몽땅 새로 해 놓으셨다고 합니다.
그 이후 약간은 두렵고 손해보는 기분으로
세상이 더러워도 참고 살자 했는데
아무리 참고 살아도 그런 참고 사는 착한 사람들을 괴롭히는
정권을 도저히 가만히 참고 볼 수 없다고 하셨습니다.

단 한 분의 어르신이지만,
우리 주변에는 이런 부글거리는 마음을 품고 사는 일반시민들이 정말 많을 것입니다.

이런 분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토요선전마당이 자리잡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날 선전마당을 위해 선전물 제작에 앞장서 동참해 주신 멋진 회원분들입니다.~


이민호 안양진보신당 위원장님은 홀로 있을 거 같은 상근자가 외로울까봐 잡혀서...
박정근 회원은 상근자의 애타는 전화를 받고...
전영규 회원은 그냥 놀러 왔다가...
모두들 선전물 제작에 혁혁한 공을 세웠습니다. ^0^

특히 이민호 위원장님은 옷까지 버려 가면서...

그 증거 사진입니다.


저 원 안을 보시면 스프레이풀로 엉망이 된 바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ㅋㅋ
위원장님~ 누님께 안 들키고 잘 처리하셨나요?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는  
차별없는 세상을 위해 노력합니다.


* 해고, 임금체불, 산재 등 노동관련 상담을 무료로 해드립니다.
   블로그 : http://equallabor.tistory.com/
   이메일 : equallabor@hanmail.net
   전   화 : 070-4120-6150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