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이번주는 포근한 날씨로 사무실에 난로를 때지 않고 지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일이나... 마지막으로 난로를 때려 합니다.
그 이유는~ 난로를 철거하기 전에 삼겹살 파티를 하자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연탄에 구워 먹는 삼겹살~
그것으로 사무실도 겨울과 안녕하고
새로운 봄을 맞으려 합니다.


1. 고수씨 싹틔우기

봄을 맞으며 주말농장 준비도 한창일 때
노재웅 형님께서 고맙게도 고수씨를 후원해 주셨습니다.

동남아 음식에 많이 들어간다는 고수는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엄청 싫어한다지요~




노재웅 회원이 주신 고수씨입니다.
동글동글하니 예쁘게 생겼는데...
향도 달콤하니 좋습니다.
그런데 이것들이 싹을 틔우면 약간은
비린내 비슷한 향이 난다네요~


봉투를 열자 달콤한 향이 확~

그냥 한 입에 털어넣고 싶더군요 ㅎㅎ



이걸 그대로 심어도 되는지 인터넷을 뒤져봤더니
둥근 껍질을 까서 안에 있는 씨를 심어야 싹이 잘 튼다고 합니다.
게다가 하루 물에 담가놓으면 금상첨화라는데....
저걸 일일이 껍질을 벗겨야 하나 난감한 상황에서
좋은 아이디어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소주병으로 밀면서 깨는 방법~


부랴 부랴 사무실 냉장고에 반병정도 남은 소주병을 발견하고
고수씨를 부지런히 깨주었습니다.

아작이 난 고수씨입니다...



그리고 일부는 실험을 위해 하루동안 물에 불려
집에 있는 화분에 심고
일부는 농장에 뿌렸습니다.

그리고 일부는 고수 고수 노래를 부르는
안양사랑청년회에 후원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조금... 씨가 남아
날이 더 푹해지는 때 농장에 한 번 더 뿌리려 합니다.

씨를 뿌린지 약 열흘...
오늘 집에 있는 화분을 보니 고수 싹이 고개를 들기 시작합니다.


오홋~ 귀여워라~


요넘은 내일쯤이면 이파리까지 반딱 들 기세입니다.

2. 드디어.. 사무실에 화분이!

우리 사무실은 볕이 잘 들지 않습니다.
그래서 겨울에 많이 추운 사무실이죠~ 아무리 화분을 키우고 싶어도
햇빛의 부족으로 녀석들, 누렇게 떠서 어쩔 수 없이
집으로 가져가곤 했습니다.

그런데 어제 노재웅 회원 가게에 점심 먹으러 갔다가 발견한 스킨!

햇빛이 부족해도 잘 자라는 녀석을 보고 탐이 나서 가지 하나 잘라가도 되냐고 여쭈니
아예 화분을 통채로 주셨습니다.


노재웅 회원의 사랑을 받아 무럭무럭... 싱싱... 건강함을 뽐내는 스킨입니다.

앞으로 잘 키우겠습니다 ^0^

어제 사무실에 들어온 분들이 화분 하나에 사무실 분위기가 밝아진 거 같다고 좋아하셨습니다.

또 형님은...
제가 눈독을 들이는줄 알고 한쪽에 있던 장미허브도 주셨습니다.
데려오다 가지가 많이 꺾였는데
녀석도 꽤 번식을 잘 하는 놈이라
집에 가져가 열심히 꺽꽂이를 해 놓았습니다.
튼실하게 잘 자라면 예쁜 놈들 골라 노재웅 형님께 다시 드리려 합니다.




꺽꽂이 중인 장미허브~
녀석들은 햇빛을 좋아하고 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네요~
사실, 부지런한(?) 저는 물을 좋아하지 않는 녀석들을 잘 못키워 걱정이긴 하지만
독하게 맘 먹고
물을 안주려 합니다. ㅎㅎ



또, 제가 키우는 로즈제라늄도 나눠드릴 생각입니다.
조 빨간 원 안에 쑥처럼 생긴 놈들이 로즈제라늄 ~ 일명 구문초입니다.

모기를 쫒아주는 신통방통한 녀석들이죠.

이녀석들도 엄청 잘 자라
봄, 가을에 가지치기한 것들을 땅에 심어놓으면
알아서 잘 뿌리를 내립니다.


다만, 구문초는 물을 좋아하는 편이라
장미허브하고는 궁합이 별로 맞지 않습니다만,
뿌리를 내리는 동안에는 어느 식물이나 충분한 물이 필요해 한 곳에
모아두었습니다.

한 열흘뒤면 뿌리가 내릴 것이고,
작은 화분들로 나눠주어야죠~

이제 사무실도 봄기운이 흘러넘치니
조만간 환경미화도 해봐야겠습니다.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는  
차별없는 세상을 위해 노력합니다.


* 해고, 임금체불, 산재 등 노동관련 상담을 무료로 해드립니다.
   블로그 : http://equallabor.tistory.com/
   이메일 : equallabor@hanmail.net
   전   화 : 070-4120-6150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대표님이 갑자기 전화하셔서 퇴비를 옮겨야 하니 사람들을 농장으로 데려오라 하셨습니다.
갑작스런 말씀에 잠시 당황했다가 낮에 시간이 될 법한 회원들에게 전화를 해서 오랜만에 농장을 찾아갔습니다.


이제 제법 봄기운이 물씬 느껴집니다.
특히 비닐하우스 안은 늦봄, 초여름마냥 따뜻햇습니다. ㅎㅎ


대표님이 가져오신 퇴비는 화학비료가 아니라 동물의 배설물과 지푸라기 등을 섞어 만든
그야말로 자연적인 퇴비였습니다.
한트럭 ... 은 좀 과장이지만, 우리 농장에 충분할 만큼 많은 양을 가져오셨더군요.
물론 공짜는 아닙니다.
같이 농사를 짓는 분들께 한 푸대에 3,000원, 두푸대에 5,000원을 받기로 했습니다.
이 퇴비를 얻어온 농장에는 이미 대표님이 선불로 계산을 하셨다는군요~


퇴비를 나르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상근자는,
단박에 눈이 상추로 갔습니다.
3월초에 들렸을 때만해도 별 볼일 없었던 상추가
아주 푸르고 무성하게 자라
이젠 솎아주지 않으면 안될 정도가 되었습니다.

지난 늦가을에 씨를 뿌리고 겨우내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 방치되어 있었던 놈들이
겨우내 간신히 싹을 틔우더니만
저렇게 무성하니 자란 것을 보니 대견했습니다.

비료는 물론, 물 한번도 주지 않은 상추를,
마치 거저 얻어가는 기분으로 뜯기 시작했습니다.

 
서너 사람들이 달려들어 한시간을 뜯었는데도 2/3가량도 뜯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상추는 100ℓ 짜리 쓰레기봉투 절반을 넘게 채웠습니다.


오~
아주 푸르고 싱싱한 상추입니다.
비료를 주지 않았으니 아주 연하고 맛있었습니다.
상추를 같이 뜯은 회원들끼리 좀 나누고 나머지는 회원의 날 뒷풀이때 먹고
또 남으면 오신 회원분들께 나눠주기로 했답니다.


하우스 안에는 상추 뿐 아니라 아욱도 싹을 힘껏 올리고 있었고
허브들과 함께 들풀들도 많이 자랐습니다.
냉이, 민들레... 말고 우리가 모르는 풀들도 많더군요.


노란 민들레가 봄을 부르는 노래를 부르는 듯합니다.



양복을 입고 와 일을 제대로 못한 회원이 있는가 하면


어느 회원은 겨우내 물 한번 주지 않아도 잘 자란 상추에 감사한 마음으로
그동안 모아진 빗물을 받아


상추들아
더 쑥쑥 자라라
그래야 내가 너희들을 실컷 뜯어먹지...

하며 물을 주기도 했습니다. ㅎㅎ


이제 4월초가 되면 본격적인 농장일이 시작됩니다.
그전에 한 번 더 가서 상추도 솎아주고
당귀와 토종야생초 모종도 얻어 놓고 일손준비를 해야겠네요~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는  
차별없는 세상을 위해 노력합니다.


* 해고, 임금체불, 산재 등 노동관련 상담을 무료로 해드립니다.
   블로그 : http://equallabor.tistory.com/
   이메일 : equallabor@hanmail.net
   전   화 : 070-4120-6150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