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지난 4월 3일, 주말농장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날이었습니다.
미리 준비한 허브들을 애지중지 보살피며
일요일이면 농장에 심어주마... 했더랬지요.

그런데.
3일 아침,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들었습니다.

땅 주인이 우리가 주말농장을 하려는 땅에 나무를 심으려 하니
주말농장을 하지 말라는...
그것도 바로 전날 밤에 연락이 왔다는...

긴급하게 몇명이 모여 논의하면서
그날 하기로 한 일은 하되, 상황을 주말농장에 참여하는 이들에게 알리고
마지막으로는 목감에 있는 의정감시단에서 하는 주말농장으로 옮기자고 했습니다.

이런 일이 생기니 얼마전 안산비정규직센터 활동하시는 분이 하신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한 3년, 거름도 주고 애지중지 주말농장을 해서
땅을 거름지게 만들어놨더니
땅 주인이 그 땅에 집을 지어야 하니 내놓으라고 했다네요.

그 순간 소작농의 심정이 되어
화가 나더라는...

그런데 다행히
그날 열심히 일하는 우리의 모습을 보고
땅 주인분의 누님께서
"저렇게 열심히 하는 사람들에게서 어떻게 땅을 뺏냐"며
동생을 설득하셨답니다.

대표님이
"설혹 땅을 내놓으라고 해도, 우리가 애지중지 가꾼 것을 보면
사람 마음도 움직일 수 있으니 최선을 다하자"
셨는데
그 말씀대로
최선을 다하는 것이 최상의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날 작업은
밭을 갈고
구역을 나누고
하우스 안의 잡초를 뽑고
감자를 심는 일이었습니다.


끙끙대며 밭을 일구는 사람들.
내밭,네밭 가리지 않고 열심히 땅을 뒤엎었습니다.
그리고 미리 준비한 말똥이 섞인 퇴비를 뿌리고 다시 뒤집고...


아이들도 작은 손에 호미를 들고 땅 갈기에 동참합니다.


가장 어린 현서도 엄마의 일손이라도 도울까...
그런데 현서의 손에 호미가 너무 무거워보이네요~


흙에 섞인 지푸라기들도 골라주고...


안양사랑청년회 회원들은
한때 날렸던 농활실력을 보여줍니다.

그동안 하우스에서는...


잡초와 전쟁을 벌였습니다.
오전에는 대부분 사람들이 일단 밖의 밭부터 갈기 위해
하우스 안에서는 몇 안되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오후에 밭갈기가 마무리되고는
모두 달라붙어 드디어
하우스 안도 밭 다워졌습니다.^^



이 밭 메는 과정에서 느낀 것은,
제 아무리 농활을 다녔어도 농촌출신들을 당할 수는 없다는...

더구나 상근자와 같이 농활을 가도
논일만 했던 사람에게
밭은,
그야말로
잡초와 벌레와 전쟁터였습니다.



이럴수가...
열무가 벌써 꽃대를 올리고 꽃을 피웠습니다....
열무를 먹을 수 있는 시기는 놓쳤으나 대신
어여쁜 꽃을 보게 되었네요...

어느 분이,
이왕 꽃을 피웠으니
다른 열무들도 다 꽃피게 놔두자네요.

그 말에 다른 분,
"너는 농장을 화원으로 만들거냐?"


들꽃은 아름답습니다.
하긴 모든 꽃들...(개량, 교잡종을 빼고는...)이
들꽃이었죠.



화원에서 파는 이름있는 꽃에도 뒤지지 않는 아름다움입니다.
아니, 우리 어르신들 표현대로
참~ 곱습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점심시간!
모두들 정성스레 준비한 도시락을 나눠먹으며 즐거웠습니다.

가장 많은 인원이 참가한 안양사랑청년회는
삼겹살에, 불판에, 밥은 전기밥솥을 통채로 가져왔답니다.


상추는 밭에서 바로 공급해 왔습니다.
준비한 식수에 대충 헹궈 먹는 상추의 맛~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사실 이 사진을 찍느라 폼 잡던 박 모회원...
상추이파리를 다수 땅에 떨어뜨려 욕 좀 드셨습니다.)

 

 






각자 자기 밭 앞에 푯말도 세웠습니다.
이 푯말을 만들면서도 다들,
어떻하면 땅주인 마음을 움직일까 고민했다는...
농사를 지으며 선전선동도 함께 연습한 날입니다. ㅎㅎ




다른 농장에서 얻어온 씨감자입니다.
이 감자들을 밭에 심었는데요,

갑자기 궁금해진 것은
하얗고 예쁜 감자꽃은 왜 필까...입니다.
저렇게 뿌리를 잘라 심으면 번식하는 것을,
왜 꽃이 필까요?

그랬더니 어느 분,
"나 여기있어요, 캐서 드세요"하는 뜻으로 꽃을 피운다는....
믿거나 말거나~


겨우내 땅 속에 있다 봄에 싹을 틔운 시금치를 파내
일궈 논 밭으로 옮겨 심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은 자신들이 만든
푯말을 보며 즐거워 하고...


어른들은 일을 합니다.


땅을 일궈 감자를 심으시는 대표님


얌체스런 한 회원은 하우스안에서 잘 자란 상추를 뽑아와 자기 밭에 심었습니다.
많은 이들이 항의를 하자
"난 상추를 솎았을 뿐"이라고 주장합니다.

이렇게 4월 3일, 농사일이 끝났습니다.
심어놓은 감자와 상추, 콩 등이 얼른 고개를 내밀 날을 기대해 봅니다.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는  
차별없는 세상을 위해 노력합니다.


* 해고, 임금체불, 산재 등 노동관련 상담을 무료로 해드립니다.
   블로그 : http://equallabor.tistory.com/
   이메일 : equallabor@hanmail.net
   전   화 : 070-4120-6150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회원의 날 강연이 끝나고 뒷풀이 시간이었습니다.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노재웅 회원께서 맛나는 뒷풀이 안주를 준비해 주셨답니다.
어제의 안주는 오리고기~

무려 오리 세마리나 준비해 오셨는데 얼마나 맛있던지
사람들이 말하는 것도 잃고 계속 고기에 젓가락질 하기 바빴습니다.

더구나 주말농장에서 갓 따온 싱싱한 상추와 절묘한 조화~


그런데 어제 노재웅 회원께서는 점심도 저녁도 못 드셨다고 합니다.
그래서 뒷풀이때 사발면을 하나 사서 드셨는데...

아차!

어제가 노재웅 회원 생신이었답니다~


케익도 준비하지 못한 이 불충한 비정규직센터... ㅠㅠ

그 죄송스러움을...
급조한 오리비빔밥 케익과 상추촛불로 대신하였습니다.

짜짠~~~~



크아~ 맛있어 보이지 않습니까~~~


생신축하 노래도 우리 회원들의 우렁찬(?) 목소리로 불러드렸습니다.

잠시 놀러온 안양시민대학에서 일하는 친구는
역시 신세대답게 아이폰으로 축하의 메세지를 날렸습니다.




생일을 맞으신 노재웅 회원님.
요즘 힘드신 일이 많은데 우리가 조금이라도
마음 한켠 풀어드렸는지~


이렇게 회원의 날 뒷풀이는 깊어지고
역시
시작은 미약하나 끝은 창대한
우리 안양군포비정규직센터답게
밤늦게까지 속속 찾아오는 회원들 덕분에 즐거운 자리였습니다.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는  
차별없는 세상을 위해 노력합니다.


* 해고, 임금체불, 산재 등 노동관련 상담을 무료로 해드립니다.
   블로그 : http://equallabor.tistory.com/
   이메일 : equallabor@hanmail.net
   전   화 : 070-4120-6150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대표님이 갑자기 전화하셔서 퇴비를 옮겨야 하니 사람들을 농장으로 데려오라 하셨습니다.
갑작스런 말씀에 잠시 당황했다가 낮에 시간이 될 법한 회원들에게 전화를 해서 오랜만에 농장을 찾아갔습니다.


이제 제법 봄기운이 물씬 느껴집니다.
특히 비닐하우스 안은 늦봄, 초여름마냥 따뜻햇습니다. ㅎㅎ


대표님이 가져오신 퇴비는 화학비료가 아니라 동물의 배설물과 지푸라기 등을 섞어 만든
그야말로 자연적인 퇴비였습니다.
한트럭 ... 은 좀 과장이지만, 우리 농장에 충분할 만큼 많은 양을 가져오셨더군요.
물론 공짜는 아닙니다.
같이 농사를 짓는 분들께 한 푸대에 3,000원, 두푸대에 5,000원을 받기로 했습니다.
이 퇴비를 얻어온 농장에는 이미 대표님이 선불로 계산을 하셨다는군요~


퇴비를 나르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상근자는,
단박에 눈이 상추로 갔습니다.
3월초에 들렸을 때만해도 별 볼일 없었던 상추가
아주 푸르고 무성하게 자라
이젠 솎아주지 않으면 안될 정도가 되었습니다.

지난 늦가을에 씨를 뿌리고 겨우내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 방치되어 있었던 놈들이
겨우내 간신히 싹을 틔우더니만
저렇게 무성하니 자란 것을 보니 대견했습니다.

비료는 물론, 물 한번도 주지 않은 상추를,
마치 거저 얻어가는 기분으로 뜯기 시작했습니다.

 
서너 사람들이 달려들어 한시간을 뜯었는데도 2/3가량도 뜯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상추는 100ℓ 짜리 쓰레기봉투 절반을 넘게 채웠습니다.


오~
아주 푸르고 싱싱한 상추입니다.
비료를 주지 않았으니 아주 연하고 맛있었습니다.
상추를 같이 뜯은 회원들끼리 좀 나누고 나머지는 회원의 날 뒷풀이때 먹고
또 남으면 오신 회원분들께 나눠주기로 했답니다.


하우스 안에는 상추 뿐 아니라 아욱도 싹을 힘껏 올리고 있었고
허브들과 함께 들풀들도 많이 자랐습니다.
냉이, 민들레... 말고 우리가 모르는 풀들도 많더군요.


노란 민들레가 봄을 부르는 노래를 부르는 듯합니다.



양복을 입고 와 일을 제대로 못한 회원이 있는가 하면


어느 회원은 겨우내 물 한번 주지 않아도 잘 자란 상추에 감사한 마음으로
그동안 모아진 빗물을 받아


상추들아
더 쑥쑥 자라라
그래야 내가 너희들을 실컷 뜯어먹지...

하며 물을 주기도 했습니다. ㅎㅎ


이제 4월초가 되면 본격적인 농장일이 시작됩니다.
그전에 한 번 더 가서 상추도 솎아주고
당귀와 토종야생초 모종도 얻어 놓고 일손준비를 해야겠네요~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는  
차별없는 세상을 위해 노력합니다.


* 해고, 임금체불, 산재 등 노동관련 상담을 무료로 해드립니다.
   블로그 : http://equallabor.tistory.com/
   이메일 : equallabor@hanmail.net
   전   화 : 070-4120-6150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