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삼성전자, 男女 임금차 거의 2배

연합뉴스 | 김경희 | 입력 2011.08.30 14:32




지난해말 기준 특허 10만건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삼성전자의 남녀 임금격차가 배 가까이 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6월30일 기준 이 회사의 총직원수는 남성 6만9천247명, 여성 3만1천206명 등 총 10만453명으로 이들의 연평균 급여액은 3천31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의 평균 임금은 3천810만원인데 반해 여성의 임금은 2천230만원에 불과, 평균 임금 격차가 1.7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직원들의 임금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근속 연수가 짧은 생산직 비중이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 사내이사 3명에게 상반기 지급한 보수는 모두 370억원으로, 1인당 평균 76억4천만원에 달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보고서에서 지난해말 기준 한국 4만902건, 미국 2만7천524건, 유럽 1만851건, 중국 8천508건, 일본 5천672 등 전 세계적으로 총 10만452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경우 지난해 동안 모두 4천551건의 특허를 취특해 2006년부터 5년 연속 IBM에 이어 특허 2위를 유지했다.

주요 매출처와 관련해선 애플, 소니, HP, 베스트 바이, 델 등 5대 업체만 공개했고, 이들의 순위는 밝히지 않았다. 이들에 대한 매출액은 전체 매출의 약 15%를 차지했다.

업계 안팎에선 삼성전자와 '글로벌 특허전선'을 형성하면서도 최대 고객으로 자리매김한 애플이 여전히 1위를 차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회사측은 "업체간 경쟁 심화로 외부에 공개된 정보가 회사에 긍정적이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경우도 생기고 있어, 전략적 판단에 따라 공개 범위를 축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yunghee@yna.co.kr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근로자 노동비↑ 복지비↓..업종·대중기 양극화 여전

아시아경제 | 이경호 | 입력 2011.08.30 15:19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지난해 기업이 근로자 1명을 고용하는 데 드는 월평균 노동비용이 400만원을 넘어섰다. 업종간, 기업규모별로 노동비용과 복지비용에서 큰 격차를 보여 양극화가 개선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30일 고용노동부가 상용근로자 10인 이상의 표본 기업체 3273곳을 대상으로 '기업체 노동 비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노동 비용은 402만2000원으로 전년의 386만6000원보다 4.0%(15만6000원) 증가했다. 노동비용은 기업이 근로자의 고용을 유지할 때 드는 비용의 합계로 정액급여, 초과급여, 성과ㆍ상여금 등 직접 노동비용과 퇴직금, 복리비, 교육훈련비 등 간접 노동비용으로 구성된다.

업종별로는 금융ㆍ보험업이 713만9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사업시설관리ㆍ사업지원 서비스업이 201만8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2009년에도 금융 및 보험업이 679만7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이 19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기업은 312만2000원으로 300인 이상 기업(516만9000원)의 60.4%에 불과했다. 직접노동비용은 근로자 1인당 316만6000원으로 전년(301만4000원)보다 15만2000원(5.0%) 증가했다. 반면 간접노동비용은 근로자 1인당 85만6000원으로 전년(85만2000원)에 비해 4000원(0.5%) 증가했다.

간접노동비용 중 국민연금, 고용보험료 등 법정복리비용은 1인당 26만7000원으로 전년(25만9000원)보다 2.9% 증가했으나 주거비, 식비, 보육료 지원금 등 법정외 복리비용은 1인당 16만9000원으로 전년(18만5000원)에 비해 8.5% 줄었다.

간접노동비용 중 근로자 1인당 인적자원 개발 투자비용은 대기업의 경우44만8000원에서 45만8000원으로 증가했으나 중소기업은 8만2000원에서 7만8000원으로 줄었다. 중소기업의 투자 비용은 대기업의 17.0%에 불과했다.

이재흥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은 "지난해 기업체 노동비용은 직접노동비용 위주로 증가하고 복지 지원과 관련한 간접노동비용은 정체했다"며 "특히 중소기업의 복리후생이 대기업보다 열악해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 임금, 대폭 인상 필요하다

‘최저임금 현실화로 민주노총 2011년 임투 시동’

‘민주노총 2011년 임금요구안 발표’

 

 

 

 

1. 임금인상 투쟁의 기조와 목표

민주노총 2011년 임금요구의 핵심기조는 임금이 표준생계비 대비 75~80%에 충족할 수 있도록 요구하는 것이며, 더불어 ‘고용형태-기업규모 간 임금격차 해소 및 생활임금 쟁취’를 목표로 제시함. 이를 위해 민주노총은 △법정 최저임금 현실화 △산업별 최저임금 쟁취 △동일노동-동일임금 실현을 위한 비정규직 임금인상에 적극 주력하고자함. 따라서 민주노총은 2011년 최저임금현실화와 저임금비정규노동자의 임금인상을 위해 상반기에 총력투쟁을 벌일 계획이며, 바로 3월 7일에는 여성연맹의 최저임금노동자들이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여 투쟁의 포문을 열고, 다음날 8일에는 공공노조 서경지부의 860여명 청소노동자들이 파업에 돌입하는 등 상반기 투쟁을 본격화하고 있다.

 

 

2. 임금요구(안)

 

○ 2012년 최저임금 (시급)5,410원

- 월급 환산 : 주 40시간 월 209시간 노동할 경우 1,130,690원

- 인상률 : 2011년 시급 4,320원 대비 25.2% 인상

- 임금격차 해소 : 전체노동자 임금평균의 50%(1,132,250원) 수준

 

○ 2011년 비정규직 평균임금 1,551,000원

- 시급 환산 : 시간당 7,421원

- 인상률 : 2010년 평균임금 1,250,000원 대비 24% 인상

- 임금격차 해소 : 2011년 정규직 (예상)평균임금 2,820,000원 대비 55%, 2010년 정규직임금 대비 격차 46.9%에서 8.1% 개선

 

<표1>정규직-비정규직 임금격차(2000-2010) (단위 : 만원, %)

2000.8.

2001.8.

2002.8.

2003.8.

2004.8.

2005.8.

2006.8.

2007.8.

2008.8.

2009.8.

2010.8

2011(예상)

정규직

157

169

182

201

211

220

226

239

250

255

266

282

비정규직

84

89

96

103

110

112

116

120

125

120

125

125

임금격차

53.7

52.6

52.7

51.2

52.1

50.9

51.3

50.2

49.9

47.2

46.9

43.3

(주: 2011년 정규직 월평균임금 282만원은 2001~2008년 정규직 평균 임금인상률 6.0%를 반영한 추정치)

 

○ 2011년 정규직 임금은 산업별 책정

민주노총은 2011년부터 정규직 임금요구안을 일률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표준생계비 등을 근거로 각 산업별(산별노조)로 요구안을 정하기로 함. 이는 고용형태, 기업규모 등에 따른 임금격차를 해소하고 저임금노동자의 실질적인 임금인상에 집중한다는 취지.

 

 

3. 임금요구(안) 산출의 배경

 

민주노총 임금요구안은 민주노총이 발표한 2011년 표준생계비를 기준으로 삼았다. 여기에 경제성장률+물가상승률에 비해 하락한 실질임금상승률과 2007년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노동소득분배율을 고려했으며, 급증하는 가계부채와 양극화와 같은 사회적 요인도 감안했다.

 

월평균임금 표준생계비 대비 56.3%에 불과

노동자 월평균임금(2010년 3/4분기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2,846,000원)은 4인 가구 표준생계비(5,053,021원) 대비 56.3%에 불과. 근로자 4인 가구의 근로소득 3,954,994원(통계청 2010년 4/4분기 가계동향조사)도 표준생계비의 78.3% 수준에 그침. 노동자의 임금은 표준생계비의 80% 이상으로 인상돼야 함.

 

<표2> 가구 규모별 표준생계비(2010년 11월 물가 기준, 단위:원)

가구

1인가구

2인기구

3인가구

4인가구(1)

4인가구(2)

4인가구(3)

가구구성

남자(28세) 또는

여자(25세)

가구주

(31세)

배우자

(28세)

가구주(36세)

배우자(33세)

여아(4세)

가구주(40세)

배우자(37세)

여아(초, 8세)

남아(유, 6세

가구주(45세)

배우자(42세)

여(중, 13세)

남(초, 11세)

가구주(49세)

배우자(46세)

여(고, 17세)

남(중, 15세)

총 계

1,828,325

3,751,327

3,972,918

5,053,021

5,358,091

5,618,609

 

경제성장률+물가인상률 대비 실질임금상승률 1/3 수준

‘경제성장률+물가인상률’은 2010년 9%인 반면, 전체노동자의 실질임금인상률은 3.0%에 불과. 임금인상률은 물가상승률에 경제성장률을 합한 수준을 확보해야함. 더욱이 노동자에게 돌아가는 분배몫(노동소득분배율)이 매우 낮은 상황임을 고려할 때 임금상승률은 ‘경제성장률+물가상승률’ 수준을 상회해야함.

 

○ 노동소득분배율 악화

국민소득 중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노동소득분배율은 IMF외환위기를 계기로 하락하다가 2006년까지 소폭 상승했으나, 2007년부터 다시 하락. 노동소득분배율이 하락하면 저소득층 생활난이 가중되고 내수가 약화돼 지속적인 균형성장이 위협받게 됨. 지속적인 균형성장을 위해서는 노동소득분배율을 70%수준으로 개선해야 함

 

 가계부채 800조원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0년 4분기 중 가계신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계신용(‘가계가 지고 있는 빚’) 잔액은 전년 말보다 61조7000억 원 증가한 795조4000억 원으로 가계부채 800조원 시대를 예고함. 생계형 가계부채가 급증하는 것은 그만큼 소득불평등이 심화되고 있음을 의미함. 따라서 저임금노동자의 소득이 시급히 개선돼야 함.

 

○ 단위노동비용 감소

단위노동비용은 상품 1개를 만드는데 들어가는 인건비로 노동생산성이 향상되거나 명목임금이 하락하면 감소함. 2010년 5월 OECD는 보고서는 “미국과 한국, 일본은 2009년 4·4분기에 OECD 회원국 중 단위노동비용이 가장 많이 하락했다”고 발표. 2009년 4·4분기 OECD 회원국의 평균 단위노동비용이 0.9% 감소한 반면 한국은 2.5배가량 더 하락했음. 단위노동비용이 낮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노동생산성이 증가했음을 의미하는 것이자 명목상으로도 임금이 하락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인바, 더욱 임금인상의 필요성이 제기됨.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강여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3.15 14:07 신고

    최저임금도 못받고 생활하는 노동자가 생각보다 많다는 사실...
    최소 생활임금도 안되는 최저임금제도는 없으니만 못한 것 같습니다.

    •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1.03.15 14:31 신고

      아르바이트, 서비스업종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이 힘드십니다..
      올해 이슈가 된 청소노동자의 경우, 임금이 그대로 최저임금으로 결정된다지요..
      최저임금의 현실화는 정말 절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