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1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사회적 빈곤문제가 화두입니다.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상식적이지도 않으면서 사회적으로 강요되는 고용의 문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흔히 비정규직 하면 단기간 노동자를 많이 생각했습니다만 사실 더 심각한 것은 간접고용입니다.

최근 계속 비정규직 문제의 화두가 되고 있는 것도 간접고용입니다.

삼성전자 서비스,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그리고 케이블 기사들까지.

 

티브로드 케이블 기사들도 파업 100일 넘게 거리에 나서 생활임금 쟁취와 원청의 사용자성을 묻는 투쟁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 17일에는 안양 범계역에서 직접 파업투쟁 중인 티브로드 노동조합 조합원들과 선전전을 진행했습니다.

 

 

 

 

해가 점점 짧아져서 어둑해지는 퇴근시간에 맞춰 진행한 선전전.

 

처음에는 조금 어색하기도 했지만 노동자들이 직접 마이크를 쥐고

왜 파업에 나서게 되었는지, 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상식밖의 노동이 소비자들에게는 어떤 불이익으로 전가되는지를 설명하니 적지 않은 시민들이 동의하며 가입자 선언운동에도 동참해 주셨습니다.

 

 

 

특히 대기업들이 발벗고 나서 간접고용을 확대하는 것에 대한 문제지적에 많은 시민들이 호흥을 보이셨습니다.

 

하루아침에 모든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이 문제가 남의 문제가 아닌 우리 미래와 아이들의 내일에 닥칠 현실이란 자각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가 모인다면

조금씩 비정규직 해법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아래 QR코드를 스캔하시면 가입자 서명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가입자 서명은 비단 티브로드 뿐아니라 우리가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모든 케이블방송, 인터넷업체도 해당됩니다.

 

최근 ,SK브로드밴드와 LG U+ 케이블기사들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투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들 모든 간접고용 노동자들과 함께 우리들도 지지를 보내주고 있음을

작은 실천으로 함께 해 보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9월 16일.

파업 100일을 넘기고 있는 티브로드 지부 노동자들과 원청인 티브로드 ABC 안양방송 사업부를 방문했습니다.

미리 공문을 보내긴 했지만 우리가 면담 요청한 당일 아침에 공문을 받아

사업소장은 외근중이라 팀장인 2분과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사업소 앞에서 찾아온 취지를 이야기하고 잠시 우리의 뜻을 전하고자 하니 면담에 응해달라 요청하니

사업소 안 회의실로 안내했습니다.

 

 

 

지역주민으로서 오랫동안 함께해온 안양방송에 이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전하고

원청이 자기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적극 나서서 파업사태를 마무리 지을 것을 요청했습니다.

 

면담은 대체로 차분하게 진행되었고

향후 사태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을 때는 사업소장과 직접 면담하겠다는 의견도 전달했습니다.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해 희망연대 노동조합 티브로드지부가 결성되고 안양에서 지회가 생겼습니다.

연장수당도, 휴일수당도 제대로 받기는 커녕 오히려 영업 못했다고 퇴근을 못하고 장비회수, 영업실적이 낮다고 임금을 빼앗기는 열악한 상황에서 자신들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노동조합을 결성한 티브로드 노동자들은

한달여의 파업끝에 단체교섭을 통해 노동조합을 인정받고 조금씩 나아지는 노동조건 속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원청인 티브로드홀딩스에서 일방적인 영업목표를 강요하고 이를 달성하지 못할 때에는 벌금을 부과하는 등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더구나 특히 올해 1년마다 협력업체 교체 단행 및 영업 실적 점수제 기준 도입으로 지원금을 차등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지난해까지 각 협력업체에 지원하던 상생지원금을 ‘인당 구조에서 건당 수수료로 전환’해 사실상의 상생지원을 파기했다고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영업강요에 시달린 안양남부고객센터와 전주의 한 센터가 결국은 폐업공고를 했습니다.

 

하청노동자인 티브로드 노동자들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당하고 있는 셈입니다.

 

이에 안양의 티브로드 조합원들은 매일 아침 시청 맞은편에 있는 사업부 사무실 앞에서 출근투쟁을 전개하고 점심시간을 이용하여 일인시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오늘은 광화문에 있는 티브로드홀딩스 본사 앞에서 11시부터 3시까지 투쟁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하청노동자들은 눈꼽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노동조합과 한 약속도 채 3~4개월이 지나지 않아 아무렇지 않게 무시하는 횡포에 맞선

티브로드 노동자들의 투쟁에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브로드 안양방송 케이블 기사들이 파업 22일차를 맞았습니다.

우리사회 구조적 문제인 위장도급의 희생자인 케이블 기사 노동자들의 아픔을 나누고 본사의 성실 교섭을 촉구하기 위해 안양지역 단체들이 오늘부터 9월 30일까지 일인시위를 범계 티브로드 안양 사업부 앞에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오늘은 그 첫날

항상 시작은 비정규직센터가 나섭니다.

그러나…

인증샷 하나 찍을 수 없는 그야말로 일인시위. ㅠㅠ

지나가는 시민들의 뜨거운 눈총을 느끼며 제발 아는 사람 하나라도 지나가라 비는데

한 낯선 사람이 아는 척을 합니다.

사진좀 찍어도 되냐고 묻습니다.

앗싸!
사진을 찍고나서 티브로드 상황을 묻기에 성실히 대답해 주니
뉴시스 기자라며 명함을 주었습니다.

기자랑 이야기 하는 동안 궁금해 하며 옆에 있던 한 여성분이
티브로드가 무슨 근로기준법을 어겼냐 묻기에
근로감독 지적사항과 센터장들의 작태를 이야기 했더니 혀를 차시며 분노 하시더군요.

비정규직센터 일인시위는 오늘이었지만
범계 시청 앞을 지나시는 분들은 9월 말까지 시청 대각선 맡은편 다운타운 건물 앞에서 일인시위를 하는 분들 보시면 힘 좀 주세요!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