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17년 제3기 과정에 참여하고 있는 수강생들은 2월 14일부터 6월 20일까지 4개월 여에 걸친 과정을 모두 마쳤습니다. 양적인 면 뿐만 아니라 질적인 부분에 있어서도 깊이 공부한 과정이었음에도 끝까지 함께 해 준 참여자들께 고마움의 마음을 전합니다. 


우리 사회에서의 노동문제의 본질을 볼 수 있는 힘을 키우는데 주력하는 이 강좌의 특성상 처음에는 매우 힘들어 하던 수강생들이 점차 자신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청소년 노동 문제의 핵심을 알아가는 과정이었습니다.


과정을 모두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수강생들의 요청에 의해 깊이 있는 고민과 토론의 시간으로 이번 워크샵을 열게 되었습니다. 폴 라파르그의 <게으를 권리>를 중심으로 우리 사회에서 부지런함을 강요받으면 살아온 각자의 삶을 되돌아보며 부지런함과 게으름의 차이와 그 본질을 현실에 투영하며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었습니다.


게으를 권리에 대한 토론에 이어 수강생 중 한 명 이자 인권교육 전문가인 박병은 선생님이 몇 가지 인권 문제를 주제로 개념 설명과 그 의미를 명확히 짚어주는 강의를 해 주셨습니다. 또한 노동인권을 논하는 우리들의 인권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가, 개념적 인권을 넘어서 각자의 삶의 모순들이 개인의 역사 어느 부분에서 불거진 것인가 찾아보는 시간을 기존의 강사이자 균형독서(심리) 전문가인 배우나 선생님이 진행해 주셨습니다. 1인당 3분 안팎의 제한된 시간동안에 각자의 이야기를 해야 했지만 서로에 대해 많은 이해를 할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이번 워크샵은 2017년에 학습하는 기수를 중심으로 열게 되었지만 그 폭을 넓혀 기존에 활동하는 강사들도 참여하도록 했습니다.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거나 앞으로 활동하게 될 모든 분들이 단지 강의만 진행하는 한계를 넘어 서로 연대감을 높임으로써 안양군포의왕 지역에서 노동문제에 관해 함께 고민하고 활동하는 끈끈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성하고자 하는데 의미를 두었습니다.


시간의 제약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맛보기 형식으로 진행할 수밖에 없었지만 의미 있는 시간이었고 다음 기회에는 더욱 발전된 모습의 워크샵으로 거듭날 자양분을 마련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번 워크샵은 2017년 제3기 과정에 참여하고 있는 도현아 선생님이 주거하고 있는 공간을 선뜻 내어주셔서 편하게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깊이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브로드 안양방송 케이블 기사들이 파업 22일차를 맞았습니다.

우리사회 구조적 문제인 위장도급의 희생자인 케이블 기사 노동자들의 아픔을 나누고 본사의 성실 교섭을 촉구하기 위해 안양지역 단체들이 오늘부터 9월 30일까지 일인시위를 범계 티브로드 안양 사업부 앞에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오늘은 그 첫날

항상 시작은 비정규직센터가 나섭니다.

그러나…

인증샷 하나 찍을 수 없는 그야말로 일인시위. ㅠㅠ

지나가는 시민들의 뜨거운 눈총을 느끼며 제발 아는 사람 하나라도 지나가라 비는데

한 낯선 사람이 아는 척을 합니다.

사진좀 찍어도 되냐고 묻습니다.

앗싸!
사진을 찍고나서 티브로드 상황을 묻기에 성실히 대답해 주니
뉴시스 기자라며 명함을 주었습니다.

기자랑 이야기 하는 동안 궁금해 하며 옆에 있던 한 여성분이
티브로드가 무슨 근로기준법을 어겼냐 묻기에
근로감독 지적사항과 센터장들의 작태를 이야기 했더니 혀를 차시며 분노 하시더군요.

비정규직센터 일인시위는 오늘이었지만
범계 시청 앞을 지나시는 분들은 9월 말까지 시청 대각선 맡은편 다운타운 건물 앞에서 일인시위를 하는 분들 보시면 힘 좀 주세요!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월 18일, 주연테크 노동조합 후원주점이 안양1번가 영호프에서 있었습니다.
제법 넓은 가게를 빌렸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주점이 시작되자 턱없이 좁더군요~
그만큼 많은 분들이 오신 덕이라 생각합니다.

비정규직센터는 그날 일을 쉬는 회원이 있어 3시 30분쯤 미리 가서 죽치고 있었습니다.
회원분들과 지역분들이 오가며 즐겁게 대화도 하고
주점을 계기로 오랜만에 만난 동지들과 담소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우리 비정규직센터 회원들이 앉은 테이블에서만 매상이 70만원에서 80만원 가까이... 나왔습니다.
착실하신 비정규직센터 회계감사께서 일일이 누가 얼마나 썼는지를 기록하셨더라구요~

밤 12시가 다 되어 주점을 마무리하고 다시 뜻이 맞는 술동지들이 뭉쳤습니다.


모두들 즐거운 표정이죠~
사실 후원주점은 비싸고 빈약하기 짝이 없어
대부분 고픈 배는 이 자리에서 채웠습니다.




이날 늦은 시간까지 함께 해주신 회원분들께 감사드리며
언제나 싸우는 이들, 외로운 이들의 곁에서
따뜻한 화톳불같은 비정규직센터가 되어 보아요~ ^0^

참고로 후원주점이 있었던 영호프는
아스콘 노조 조합원이 하시는 곳입니다.

안양일번가에서 술 드실 일 있으면
동지애도 함께 마실 수 있는 영호프를 추천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1동 | 영호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