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고물가에 근로자 실질임금 확 줄었다(종합)

연합뉴스 | 문성규 | 입력 2011.08.30 14:37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물가가 크게 올라 근로자의 실질임금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 2만8천곳을 표본 조사한 결과, 지난 6월 기준으로 전체 근로자의 명목임금은 월 279만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0.4% 상승하는 데 그쳤다.

반면 소비자 물가지수는 120.6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4% 올랐다.

이에 따라 전체 근로자의 실질임금은 전년에 비해 3.9% 줄어든 월 231만3천원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상용근로자는 실질임금이 246만7천원으로, 전년에 비해 6%나 감소했다.

실질임금은 명목임금을 소비자 물가지수로 나눈 뒤 100을 곱한 것으로 돈의 실질적인 가치를 나타낸다. 실질임금이 줄어든 것은 명목임금 증가율이 물가상승률을 따라잡지 못해 실제로는 임금 수준이 낮아졌다는 의미다.

명목임금의 급여별 증감 추이는 정액급여는 4.2% 오른 232만5천원, 초과급여와 특별급여는 각각 8.6%, 22.0% 떨어진 18만4천원, 46만7천원으로 집계됐다.

월평균 명목임금 총액이 가장 많은 산업은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으로 77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재흥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은 "명목임금 중 특별급여와 초과급여가 전년에 비해 감소한 상황에서 물가가 크게 올라 근로자들의 실질임금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취업자 수(7월 기준)는 1천379만명으로 전년 동월(1천361만4천명)에 비해 1.3%(17만6천명) 늘어나 고용 시장은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입직률은 전년에 비해 0.8%포인트 증가한 4.8%, 이직률은 전년 대비 0.7%포인트 높은 4.9%로, 일자리를 구한 사람과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려고 직장을 옮긴 사람이 모두 늘어나 노동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moonsk@yna.co.kr

(끝)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