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1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지난 11월 18일, 안양군포의왕 비정규직센터 회원의 날을 가졌습니다.
오랜만에 가진 회원의 날이고 연락도 제때 하지 못했음에도 다양한 회원분들이 함께 자리를 해주셨습니다.

11월 회원의 날은 영화를 보기로 했습니다.
마이클 무어 감독의 '자본주의 : 러브스토리' 입니다.
지난 봄에 안양사랑청년회에서 이미 함께 본 영화이지만 우리 회원들이 많이 보지 못했기에 마침 한미FTA 문제도 있고 회원들과 정치경제학 공부를 시작하기도 했기에 이 영화를 보기로 했습니다.


# 지난 리뷰 보기
2011/03/25 - [노동이 아름다운 세상] - 천박한 자본주의를 고발하다 _ 자본주의 러브스토리


다시 보는 '자본주의 : 러브스토리'는 또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더구나 젊은 청년들의 소감과 현장에서 직접 노동을 하신 회원분들의 소감도 많이 달랐습니다.

지난번에는 자본주의의 천박함에 치를 떨며 봤다면,
지금은 그런 자본주의에 대한 대안은 무엇인가를 중심으로 보게 되더군요~
그만큼 저도 성장했다는 이야기? ㅎㅎ

최근 미국 월가에서 계속되는 시위소식을 들으며 본 이 영화는 마치 미국 사회에 대한 예언서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과연 자본주의란 무엇인가.
우리가 한번도 의심하지 않았던 사회체제. 그리고 우리에게 무한한 자유와 행복과 부를 준다고 믿었던 그 사회체제 이면에 감추어졌다가 드러나기 시작하는 추악하고 악취나는 현실들을 하나 하나 조명하며 마이클 무어는 헌법에도 없는 자본주의가 왜 우리에게 당연하게 느껴졌는지 의문을 던집니다.

우리나라 헌법에도 우리사회는 '자본주의 사회이다'는 말은 없습니다.
그러나 마치 우리도 자본주의가 절대 선이고 헌법정신인 것처럼 생각하며 살아왔습니다.
최근 한나라당이 '자유민주주의냐, 사회민주주의냐' 논쟁에 불을 붙인 적이 있습니다.
헌법 119조 경제 조항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제119조
①대한민국의 경제질서는 개인과 기업의 경제상의 자유와 창의를 존중함을 기본으로 한다.
②국가는 균형있는 국민경제의 성장 및 안정과 적정한 소득의 분배를 유지하고, 시장의 지배와 경제력의 남용을 방지하며, 경제주체간의 조화를 통한 경제의 민주화를 위하여 경제에 관한 규제와 조정을 할 수 있다.

이 조항은 헌법에서 우리 사회의 경제체제를 정한 것입니다.
1항에서는 개인과 기업의 자유와 창의를 존중한다는 자유주의적 입장을 밝히지만 2항에서는 그럼에도 균형있는 국민경제의 성장, 안정과 소득의 분배를 위해 규제를 가할 수 있다는 사회주의적 입장을 밝힙니다.

한나라당은 바로 이 2항이 자유민주주의적이지 못하다고 문제를 제기한 것입니다.

그러나 무한 경쟁과 무한 자유를 주었던 미국의 경제는 결국 인간의 목숨마저 착취하는 추악한 사회로 전락해 버렸습니다.

미국 월가의 재벌들과 이땅의 삼성을 비롯한 재벌들의 차이는 하나도 없습니다.
국민의 세금으로 자기들만 말짱하면 그만입니다.
서민들이야 망하건 말건... 끊임없이 그들의 주머니를 채울 수 있는 길이 있다면, 그것이 어떤 방법이든 상관없습니다.

그들의 부의 축적은 이 영화에서 밝히듯, 1% 대 99%의 세상을 만들었고, 마이클 무어는 국민의 혈세를 빼앗아간 금융자본을 포위하고 체포하겠다고 소리칩니다.



그러나 한 개인의 행동에 콧방귀도 뀌지 않죠.
마이클 무어는 말합니다.

"이 짓도 이제 못해먹겠네요. 당신이 함께 해주지 않겠습니까?"


열심히 하면 너도 잘 살 수 있다는 환상을 깨고 스스로 99%임을 선언하고 민중들이 나섰습니다.
마치.. 마이클 무어는 오늘의 현실을 미리 예견한 듯합니다 .



다시 우리의 현실로 돌아와 봅니다.
미국의 금융자본들이 긴급재정을 받아 돈잔치를 벌였듯, 노동자 수천명을 해고하고 돈잔치를 벌인 기업.
노동자가 청소하다 감전사 했는데 계약서에 일체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했다고 그 어떤 책임도 질 수 없다는 모 업체, 노조를 만들었다고 추운 겨울 청소노동자를 해고시키는 대학, 스무 명 가까이 노동자가 죽어가는데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이 정권과 기업

과연 마이클 무어가 고발한 미국사회와 우리가 다른 점이 무엇입니까.

그리고 그런 미국의 경제 속으로 예속되겠다는 한미FTA를 강행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아직도 경쟁과 자유가 우리의 미래이자 꿈이라고 생각하는 분이 계시다면, 이 영화 자본주의 러브스토리를 꼭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