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사회적 빈곤문제가 화두입니다.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상식적이지도 않으면서 사회적으로 강요되는 고용의 문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흔히 비정규직 하면 단기간 노동자를 많이 생각했습니다만 사실 더 심각한 것은 간접고용입니다.

최근 계속 비정규직 문제의 화두가 되고 있는 것도 간접고용입니다.

삼성전자 서비스,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그리고 케이블 기사들까지.

 

티브로드 케이블 기사들도 파업 100일 넘게 거리에 나서 생활임금 쟁취와 원청의 사용자성을 묻는 투쟁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 17일에는 안양 범계역에서 직접 파업투쟁 중인 티브로드 노동조합 조합원들과 선전전을 진행했습니다.

 

 

 

 

해가 점점 짧아져서 어둑해지는 퇴근시간에 맞춰 진행한 선전전.

 

처음에는 조금 어색하기도 했지만 노동자들이 직접 마이크를 쥐고

왜 파업에 나서게 되었는지, 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상식밖의 노동이 소비자들에게는 어떤 불이익으로 전가되는지를 설명하니 적지 않은 시민들이 동의하며 가입자 선언운동에도 동참해 주셨습니다.

 

 

 

특히 대기업들이 발벗고 나서 간접고용을 확대하는 것에 대한 문제지적에 많은 시민들이 호흥을 보이셨습니다.

 

하루아침에 모든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이 문제가 남의 문제가 아닌 우리 미래와 아이들의 내일에 닥칠 현실이란 자각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가 모인다면

조금씩 비정규직 해법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아래 QR코드를 스캔하시면 가입자 서명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가입자 서명은 비단 티브로드 뿐아니라 우리가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모든 케이블방송, 인터넷업체도 해당됩니다.

 

최근 ,SK브로드밴드와 LG U+ 케이블기사들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투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들 모든 간접고용 노동자들과 함께 우리들도 지지를 보내주고 있음을

작은 실천으로 함께 해 보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안양비정규직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